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, 찬란한 사색의 사계